본문바로가기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톡

청년소식



페이지 위치

청년소식



공지사항 > 청년소식 상세보기
[소식] 청년 지원정책 ‘수원이 최고에요!’
작성자 : 관리자작성일 :2017-01-13 15:38:12조회수 : 1218
  
 
수원시가 올 한 해 동안 다양한 청년 지원 정책을 펼치며 ‘시민과 함께하는 청년 도시’의 기반을 닦는 데 주력, 일자리 창출에 ‘합격점’을 받았다.

2016년 10월 현재 청년(15~29세) 실업률은 8.5%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1%p 상승했다.

이는 10월 기준으로 IMF 여파가 있었던 1999년(8.6%) 이후 최고 수준으로, 청년들의 체감 실업률은 20%가 넘는다.

청년들 사이에서 ‘헬조선’, ‘삼포 세대’, ‘열정페이’와 같은 절망 섞인 신조어가 오르내리는 이유다.

청년층의 위기는 국가의 위기로 이어진다.

경제적 어려움으로 결혼을 늦추거나 아예 포기하는 청년이 늘어나면서 출산율은 세계 최하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 2018년 생산가능 인구(15~64세)가 줄어드는 ‘인구 절벽’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수원시가 청년 지원 정책에 두 팔을 걷어붙이고 있는 이유다.
 
  
▲ 청년네트워크 발대식 모습.


청년이 주도하는 청년 정책 수립

수원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청년대표, 전문가,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청년정책 추진 준비단’을 운영한 후 같은 달 25일 ‘수원형 청년정책’을 수립, 이를 관리하게 될 ‘청년정책관’을 신설했다.

이어 ‘청년기본조례’를 공포했고, 6월에는 수원형 청년 정책 비전 ‘청년 신나고 호감 가는 더 큰 수원’을 선포했다.

또한 청년들이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공간인 ‘청년바람지대’(팔달구 행궁로)를 열었다.

특히 청년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다섯 차례에 걸쳐 토론회를 열고 청년 정책에 반영했다.

수원형 청년 정책의 방향은 ‘청년과 함께’, ‘청년을 이해하고’, ‘간섭하지 않는’ 등 크게 세 가지다.

기관에서 만든 정책의 틀에 청년들을 맞추지 않고, 청년들이 스스로 정책을 만들고 실행하도록 하는 게 핵심이다.

수원시는 ‘지원은 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정했다.

지난 9월에는 청년바람지대에서 제1기 수원시 청년정책네트워크 발대식이 열렸다.

120여 명으로 이뤄진 청년 네트워크 구성원들은 1년 동안 일자리, 문화, 복지, 주거, 창업 등 다양한 분야의 청년 정책 실행 방안을 논의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발대식에서 “청년들의 희망과 꿈이 실현되려면 정책 구상부터 실행까지 청년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면서 “청년들의 바람이 이뤄지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2일부터 3일까지 청년바람지대에서 ‘2016 청년, 전국은 지금’을 주제로 제1회 수원 청년 콘퍼런스가 열렸다.

‘수원 청년 콘퍼런스 기획단’ 청년들이 기획한 콘퍼런스는 서울·대전·고양·시흥·전주시 청년들이 함께한 ‘지역 콘퍼런스’와 ‘청년 주거정책, 청년 은행’ 등을 이야기한 ‘테마 콘퍼런스’로 진행됐다.

이날 청년들은 각 지역의 청년 정책을 소개하고, 청년 정책이 나아갈 방향을 함께 고민했다.
 
  
▲ 중장년일자리 박람회.


맞춤형 일자리 정책으로 모든 계층 지원

요즘 청년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은 ‘양질의 일자리’다.

수원시는 올 한 해 동안 청년을 비롯한 모든 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적지 않은 성과를 거뒀다.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전국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에서 2년 연속 최우수상을 받은 데 이어, ‘전국지방자치단체 일자리 경진대회’에서도 2년 연속 우수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지난 5월에는 ‘일자리 질 향상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일자리의 ‘숫자’만이 아닌 ‘질’을 높일 방안을 모색했다.

민선 6기 동안 일자리 17만 개 창출을 목표로 하는 수원시는 목표를 달성하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뛰어넘기 위해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고 있다.

맞춤형 일자리 정책도 지속해서 펼치고 있다. 3월에는 ‘여성일자리 박람회’, 5월에는 ‘청년일자리 박람회’, 11월에는 ‘40~50대 중장년일자리 박람회’, ‘민간 노인 일자리 채용 한마당’을 열어 호응을 얻었다.

또 2015년부터 수원상공회의소와 함께 청년들의 일본 IT업체 취업을 지원하는 ‘K-Move’ 사업을 펼쳐 90% 가까운 취업률을 기록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올해 말부터는 기업과 청년 구직자 간의 ‘미스매칭’(불일치)을 해소하기 위해 경기도 내 기업의 다양하고도 구체적인, ‘제대로 된’ 정보를 청년 구직자들에게 제공하는 ‘수원 JOBS’(일자리)를 운영할 예정이다.

염태영 시장은 지난 1일 시정 연설에서 “2017년을 ‘좋은 일자리 만들기’ 원년으로 삼겠다”면서 “청년층, 경력단절 여성, 중장년,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일자리 지원이 실질적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유진상기자 yjs@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전글 제목, 이전글 작성자, 이전글 작성날짜, 다음글 제목, 다음글 작성자, 다음글 작성날짜로 이루어진표
이전글 [소식] '제 1회 수원 청년 컴퍼런스 2016-12-18
현재글 [소식] 청년 지원정책 ‘수원이 최고에요!’ 2017-01-13
다음글 [소식] 수원시 공공부문서 1200개 일자리 만든다 2017-01-13

페이지 맨 위로 이동
ݱ